책에서

느낌표

 

 

로그인

 

 

그대는 울었지 1013
365 Daily Poem
365 오늘의 시(詩)

자연/인생/사랑/우정/이별 주제별로 감상하는 365 오늘의 시(詩)
*랜덤 출력 *날짜 검색: 3월5일→0305
작성자 바이런
분 류 사랑
ㆍ추천: 0  ㆍ조회: 2279  
그대는 울었지 1013

그대 우는 걸 나는 보았지.
커다란 반짝이는 눈물이
그 푸른 눈에서 솟아 흐르는 것을
제비꽃에 맺혔다 떨어지는
맑은 이슬방울처럼

 
그대 방긋 웃는 걸 나는 보았지.
청옥(靑玉)의 반짝임도
그대 곁에선 그만 무색해지더이다.
그대의 반짝이는 눈동자
그 속에 담긴 생생한 빛 따를 길 없으니

 
구름이 저기 저 먼 태양으로부터
깊고도 풍요한 노을을 받을 때
다가드는 저녁 그림자
그 영롱한 빛을 하늘에서 씻어 낼 길 없듯이
그대의 미소는 침울한 이내 마음에
맑고 깨끗한 기쁨을 주고
태양 같은 빛은 타오르는 불꽃을 남겨
내 가슴 속에 찬연히 빛난다오.

 
   

     
NO SUBJECT NAME ITEM
367 엄마야 누나야 0609 김소월 인생
366 하늘같은 사랑 0402 김동명 사랑
365 창가의 나무 0810 로버트 프로스트 자연
364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 1025 김소월 이별
363 돌담에 속삭이는 햇살 0924 김영랑 자연
362 만일 0303 루디야드 키플링 인생
361 당신의 사랑으로 인하여 0304 제니 디터 사랑
360 내 눈 감은 뒤에도 0302 릴케 사랑
359 돌아갈 곳 어디인가 0412 솔결 박영수 인생
358 내 그대를 사랑하는지 0314 괴테 사랑
1234567891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