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에서

느낌표

 

 

로그인

 

 

하루는 가고 0111
365 Daily Poem
365 오늘의 시(詩)

자연/인생/사랑/우정/이별 주제별로 감상하는 365 오늘의 시(詩)
*랜덤 출력 *날짜 검색: 3월5일→0305
작성자 롱펠로
분 류 인생
ㆍ추천: 110  ㆍ조회: 4237  
하루는 가고 0111
 
하루는 가고 - 롱펠로


하루는 또 저물고
어둠은 또 밤의 날개를 타고 내리는데
마을의 등불들은
비와 안개를 헤치고 밝아오누나.

이 슬픔과 이 괴로움은 어인 것인가
나에게 어떤 노래를 들려다오, 친구여
이 자리를 잡지 못해서 방황하는 영혼을 잠재워 주고
하루의 악몽을 몰아낼 수 있는, 소박한 노래를 불러다오.

결코 시대의 위대한 시인이나
거룩한 이름을 남긴 대가들의 노래는 들려주지 말아다오
왜냐하면 이런 대가들의 위대한 업적은 마치 군대의 행진곡처럼
인생의 끊임없는 노력과 피나는 고통을 상기시켜주기 때문.

오늘밤 내가 필요로 하는 것은 소박한 휴식
나에게 들려 다오, 좀 더 소박한 노래를
여름의 구름 사이에서 소나기가 내리고, 눈에서 눈물이 솟듯이
자연스럽게 마음속에서 솟아나온 그런 소박한 노래!

이런 노래는
나와 같이 근심 걱정이 많은 사람들의 잠 안 오는 밤을 쓰다듬어
잠들게 하여 주는 힘이 있다네.
기도를 올린 후 찾아오는 하나님의 은총과도 같이!

   

     
NO SUBJECT NAME ITEM
367 소네트 0719 셰익스피어 사랑
366 길이 막혀 0508 한용운 사랑
365 사랑의 비밀 0207 투르게네프 사랑
364 삶이란 어떤 거냐 하면 1114 윌리엄 스태퍼드 인생
363 별의 아픔 1029 남궁벽 자연
362 나무 0528 조이스 킬머 자연
361 출범의 노래 1026 김해강 인생
360 물 보면 흐르고 0910 김영랑 자연
359 오, 내 사랑 그대여 1012 셰익스피어 사랑
358 하늘같은 사랑 0402 김동명 사랑
12345678910,,,37